[오늘날씨] 푹푹 찌는 찜통더위…태풍 ‘노루’는 북상 중

입력 : ㅣ 수정 : 2017-08-04 09: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일도 푹푹 찌는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태풍 ‘노루’가 북상 중이다. 노루의 진로 방향이 동해상으로 빠져갈 수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태풍 ‘노루’ 예상 경로 사진=네이버 날씨 캡처

▲ 태풍 ‘노루’ 예상 경로
사진=네이버 날씨 캡처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전날 밤 열대야에 시달린 지역의 기온은 아침부터 25∼26도를 넘나들고 있다.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6.2도, 인천 26.7도, 수원 25.5도, 춘천 23.5도, 강릉 22.1도, 청주 24.5도, 대전 24.7도, 전주 24도, 광주 25.9도, 제주 28.1도, 대구 24.5도, 부산 25.9도, 울산 23.9도, 창원 26.8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8∼35도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으로 매우 더울 것으로 전망했다.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지역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제5호 태풍 ‘노루’가 점차 북상하면서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효됐다..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상된다.

노루의 진로 방향이 아직 유동적이기는 하지만 한반도 내륙을 강타하지 않고 동해으로 비껴갈 수도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은 5일 오후부터 풍랑특보가 태풍특보로 대치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 0.5∼2m, 남해 먼바다 1∼3m, 동해 먼바다 1∼2.5m로 일겠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