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희귀종’ 댕구알버섯 발견…남성 성기능 개선에 효과?

입력 : ㅣ 수정 : 2017-07-31 16: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 희귀종으로 알려진 댕구알버섯(Calvatia nipponica)이 전북 남원의 한 과수원에서 최근 4년간 14개나 나와 화제다.
남원 과수원에서 발견된 댕구알버섯 세계적 희귀종으로 알려진 댕구알버섯이 한 곳에서 최근 4년간 14개나 나와 화제다.  31일 전북 남원시에 따르면 지리산 자락인 남원 산내면 입석마을의 주지환(54)씨 과수원에서 이달 중순쯤 2개의 댕구알버섯이 발견됐다. 2014년에 2개, 2015년 2개, 2016년 8개가 발견된 데 이어 올해까지 한 곳에서만 모두 14개가 자란 셈이다. 2017.7.31 [남원 산내면사무소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원 과수원에서 발견된 댕구알버섯
세계적 희귀종으로 알려진 댕구알버섯이 한 곳에서 최근 4년간 14개나 나와 화제다.
31일 전북 남원시에 따르면 지리산 자락인 남원 산내면 입석마을의 주지환(54)씨 과수원에서 이달 중순쯤 2개의 댕구알버섯이 발견됐다.
2014년에 2개, 2015년 2개, 2016년 8개가 발견된 데 이어 올해까지 한 곳에서만 모두 14개가 자란 셈이다. 2017.7.31 [남원 산내면사무소 제공=연합뉴스]

댕구알버섯은 남성 성 기능 개선에 효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31일 전북 남원시에 따르면 지리산 자락인 남원 산내면 입석마을의 주지환(54)씨 과수원에서 이달 중순쯤 2개의 댕구알버섯이 발견됐다.

2014년에 2개, 2015년 2개, 2016년 8개가 발견된 데 이어 올해까지 한 곳에서만 모두 14개가 자란 셈이다.

이번에 발견된 댕구알버섯은 큰 것은 지름이 34㎝, 작은 것은 5㎝이다.

댕구알버섯은 축구공 모양으로 둥글고 표면은 백색이다.

시는 이번에 발견된 댕구알버섯이 성장 과정에서 조류에게 피해를 봐 제대로 자라지 못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발견된 댕구알버섯 중 가장 큰 것의 지름은 41㎝, 무게가 2㎏이 넘었다.

댕구알버섯은 한국과 중국, 일본지역에 분포하는 것으로 전해지며, ‘댕구알’이라는 이름은 눈깔사탕에서 기원했다.

농장주 주지환씨는 “농장은 40년 동안 친환경 농법을 사용했기 때문에 천혜의 환경을 자랑한다”며 “농약을 단 한 번도 뿌리지 않은 청정한 땅이어서 희귀하고 귀한 식물이 자라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