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이 부른 ‘무더위 특수’ 2제] ‘온라인 장보기’ 매출 껑충

입력 : ㅣ 수정 : 2017-07-31 0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워 매장 못 간다” 주문 쇄도… 이마트몰 식품 위주 36% 늘어
본격적인 여름철이 시장되면서 ‘온라인 장보기’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무더위가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데다 국지성 폭우까지 잇따르면서 궂은 날씨를 피해 온라인 장보기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늘었다는 분석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30일 이마트에 따르면 이마트몰의 이달(29일 현재) 주문 금액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약 36% 늘었다. 특히 서울에 올해 첫 폭염경보가 내려지는 등 무더위가 본격화된 지난 20일부터 일주일 동안의 주문 금액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약 43%나 올랐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마트몰의 연간 신장률이 평균 25~30%라는 것을 감안하면 이례적으로 급성장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품목별로는 식품 위주로 매출이 증가했다. 가정식 반찬 매출이 57.8%로 가장 많이 올랐고, 손질된 생선 55.8%, 냉동가공식품이 55.5%, 햄·소시지 등 육가공 식품 47%가 올랐다. 소셜커머스 티몬의 슈퍼마트도 이달 1~20일 손질된 채소의 매출이 더위가 찾아오기 전인 지난 4월 같은 기간 대비 102% 상승했다고 밝혔다.

통상 대형마트 온라인몰 매출은 쌀이나 생수 등 부피가 크고 무거워 배달 주문이 유리한 품목이나 기저귀, 휴지 등 늘 쓰는 공산품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날씨가 더워지면서 소비자들이 매장을 방문하는 것이 불편해지자 매일 식탁에 올릴 찬거리 장보기도 온라인에서 하는 경향이 늘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7-3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