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품질 오명 벗은 ‘홈쇼핑 화장품’

입력 : ㅣ 수정 : 2017-07-26 0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경 ‘에이지투웨니스’ 판매 불티… TV 밖에서도 ‘효자상품’ 등극
상대적으로 저가의 품질 낮은 제품이라는 오명에 시달려야 했던 홈쇼핑 화장품이 ‘효자상품’으로 거듭나고 있다. 홈쇼핑에서 ‘대박 난’ 상품이 다른 유통 채널로 외연을 넓히는 사례도 늘어나는 추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5일 애경에 따르면 ‘홈쇼핑 신화’로 불리는 기능성 화장품 브랜드 에이지투웨니스는 2년 전 전체 매출의 2.8%에 불과했던 홈쇼핑 외 매출 비중을 올 상반기 47.7%까지 끌어올렸다. 2015년 HDC신라면세점, 한화갤러리아면세점 등 서울 시내 면세점 입점을 시작으로 백화점으로까지 잇따라 진출하면서 유통 채널을 다변화했기 때문이다.

앞서 에이지투웨니스의 ‘에센스 커버팩트’는 2013년 9월 홈쇼핑에 첫 출시한 후 방송 200회 매진이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26개월 만에 누적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에이지투웨니스의 선전으로 애경 전체 매출에서 화장품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4년 6.3%에서 지난해 25.9%로 늘었다. 이 밖에도 화장품 브랜드 A.H.C는 아이크림이 홈쇼핑에서 인기를 끌면서 2015년 1565억원이었던 매출이 지난해 4200억원으로 대폭 상승했다.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등 화장품업계 상위권 회사들도 홈쇼핑을 타깃으로 한 제품을 늘리고 있다. LG생활건강의 화장품 브랜드 이자녹스는 최근 홈쇼핑을 통해 ‘듀얼 커버쿠션’을 새롭게 선보였다. 아모레퍼시픽의 ‘베리떼 멀티쿠션’ 등도 홈쇼핑을 통해 인기를 끌었다. 온라인 등을 통해 접할 수 있는 제품 정보가 크게 늘면서 소비자 선택의 기준이 브랜드 인지도에서 제품 자체의 경쟁력으로 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홈쇼핑의 주 이용자가 중장년층에서 20~30대로 확대된 것도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7-2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