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입어보고 결제·반품까지…VR 쇼핑몰 9월 뜹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7-07-25 0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리아세일페스타서 세계 첫선…롯데·현대百 등 주요 업체 입점
소비자들이 백화점 등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현실과 유사하게 쇼핑할 수 있는 세계 첫 가상현실(VR) 복합쇼핑몰이 첫선을 보인다. 오는 9월 28일부터 10월 31일까지 열리는 국내 최대 쇼핑관광축제 ‘코리아세일페스타’에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관련 기업 등과 VR 복합쇼핑몰 구축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VR 쇼핑몰에서 소비자들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등 온라인으로 손쉽게 가상현실에서 쇼핑하고 결제, 반품까지 할 수 있다. VR 기기를 이용하면 완벽한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지만 VR 기기가 없더라도 온라인 3차원 공간에서 쇼핑이 가능하다. 탈의실에서 옷을 직접 갈아입어 보지 않아도 입어 본 것처럼 볼 수 있는 ‘가상피팅기술’도 도입할 예정이다.

입점 업체는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이마트, LG전자, 롯데하이마트 등 주요 유통·제조업체들이다. 큰 폭의 할인 판매도 함께 진행한다. 동대문, 자갈치시장 등 전통시장과 홍대, 인사동 등 유명 거리 상권은 VR 환경 속에서 구경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진다.

산업부는“제품을 360도 회전해 볼 수 있고 오프라인 매장에서 활용되는 가상피팅기술도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VR 기기 약 1만대를 저가 또는 무상 보급하고 광화문 광장의 코리아세일페스타 홍보관에 VR 체험관을 설치하기로 했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7-07-2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