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릉숲, 국내 유일 장수하늘소 서식처로 확인

입력 : ㅣ 수정 : 2017-07-24 15: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릉숲이 국내 곤충 가운데 유일한 천연기념물 ‘장수하늘소’(Callipogon relictus Semenov)의 서식처로 확인됐다.
광릉숲에서 발견된 장수하늘소 암컷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최근 광릉숲에서 천연기념물 제218호이자 멸정위기야생생물 1급인 장수하늘소 암컷 1마리를 발견해 보호하고 있다고 24일 전했다. 2017.7.24 [국립수목원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릉숲에서 발견된 장수하늘소 암컷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최근 광릉숲에서 천연기념물 제218호이자 멸정위기야생생물 1급인 장수하늘소 암컷 1마리를 발견해 보호하고 있다고 24일 전했다. 2017.7.24 [국립수목원 제공=연합뉴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최근 광릉숲 나무에서 떨어진 토종 장수하늘소 암컷 1마리를 발견했다고 24일 밝혔다. 2006년 이후 5번째이자 2014년부터 매년 1마리씩 4년 연속 관찰됐다.


국립수목원은 장수하늘소 암컷의 생물학적 특성을 연구한 뒤 다시 숲으로 돌려보낼 계획이다.

장수하늘소는 아시아와 유럽에 서식하는 딱정벌레류 중 가장 큰 종으로, 수컷의 몸길이는 8.5∼10.8㎝, 암컷은 6.5∼8.5㎝에 달한다.

국내에서는 1934년 곤충학자인 조복성 박사에 의해 처음 기록됐으나 이후 급격히 개체 수가 감소했다. 1968년 천연기념물 제218호로 지정돼 법적 보호를 받고 있으며, 환경부는 멸종위기야생생물 I급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광릉숲에서는 2006년 암컷 1마리가 처음으로 관찰됐다.

수컷은 2002년 발견되기도 했지만 암컷은 1980년대 이후 국내에서 모습을 거의 드러내지 않을 정도로 보기 어려웠다.

이후 관찰되지 않다가 2014년 수컷 1마리, 2015년 암컷 1마리, 지난해 수컷 1마리, 올해 암컷 1마리 등 4년 연속 확인됐다.

다만 2015년에는 조류의 공격을 받아 폐사한 채로, 지난해에는 앞가슴판이 파손된 채로 각각 발견됐다.

장수하늘소는 극상림(생태계가 안정된 숲의 마지막 단계)을 이루는 수종인 서어나무에 주로 산다. 장수하늘소가 잇따라 발견된 광릉숲의 생태계가 안정됐다는 의미다.

광릉숲은 면적 2300㏊로 남한 산림 997만㏊의 0.02%에 불과하지만 서식하는 곤충은 3925종으로 국내 1만 4188종의 27.7%에 달할 정도라 ‘생태계의 보고’로 불리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