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쪽 더운공기에 막힌 장마, 좁은 ‘비구름 띠’ 형성

입력 : ㅣ 수정 : 2017-07-23 23: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부 국지성 폭우 원인은
지난주 충북 폭우와 비슷한 양상, 장마 29일쯤 그칠 듯… 태풍 변수

23일 수도권에 국지성 폭우가 쏟아진 것은 ‘비구름’이 좁은 범위에서 강하게 발달하는 이번 장마전선의 특징과 관련이 깊은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 쪽에 위치해 있던 장마전선이 북쪽의 찬 공기 덩어리(기단)에 밀려 남쪽으로 내려오다 남쪽의 따뜻한 공기에 막혀 서울·경기 지역 상공에 정체하면서 이곳에 비구름이 집중적으로 형성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남쪽의 북태평양고기압에 막힌 비구름이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많은 수증기를 공급받으면서 국지적으로 강한 비가 쏟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마전선은 차가운 공기 덩어리와 따뜻한 공기 덩어리의 경계면에서 발생한다. 두 공기 덩어리 중 세력이 약한 쪽으로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 그런데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점점 커지면서 장마전선이 남쪽으로 내려오지 못하고 중부 지방과 북한 지역을 오가며 비를 뿌리고 있다. 지난 16일 충북 청주와 충남 천안에 20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것도 북쪽에서 내려온 장마전선이 이 지역에서만 4시간 넘게 머물러 있었기 때문이다.

장마철은 통상 6월 말에 시작돼 한 달가량 지속되다가 끝나지만 올해는 장마전선이 늦게 형성돼 끝나는 시기도 늦춰질 전망이다. 당장 24일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예정돼 있다. 25일에는 다시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중부, 남부 지역 일부에서 비가 내릴 전망이다. 다만 예상 강수량은 100㎜를 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장마는 오는 29일쯤 끝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그 사이 ‘태풍’이 변수로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 태풍이 오면 장마전선이 무너지기 때문에 장마가 조기에 끝날 수 있지만, 태풍이 오지 않으면 장마는 29일까지 지속된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7-07-2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