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폭우 피해 복구 작업 후 사비로 금일봉까지 전달

입력 : ㅣ 수정 : 2017-07-23 15: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문 대통령을 대신해 폭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충북 청주 지역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한 가운데, 사비로 준비한 금일봉을 전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정숙 여사 청주 수해현장 복구지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폭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충북 청주시 상당구 청석골 마을을 찾아 이불을 말리고 있다. 2017.7.21 [청와대 제공 =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숙 여사 청주 수해현장 복구지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폭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충북 청주시 상당구 청석골 마을을 찾아 이불을 말리고 있다. 2017.7.21 [청와대 제공 = 연합뉴스]

23일 뉴스1에 따르면 김정숙 여사는 봉사활동을 했던 창석골 주민들에게 사비로 준비한 금일봉을 전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에 돌아와서 다들 고생하고 가재도구가 물에 잠긴 모습이 떠올라 마음이 쓰였던 것 같다. 중복인데 나이든 어르신들이 한때나마 건강을 챙겼으면 하는 마음에 그렇게 하신 걸로 안다”고 설명했다.

김 여사가 준비한 금일봉은 봉사활동을 했던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운암2리 외에 운암 1리 주민들에게도 전달됐다.

대통령 부인으로서는 역대 처음으로 나선 복구 작업이었다. 김 여사는 폭우로 젖은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세탁물 건조 작업을 도왔다. SNS에는 함께 작업을 했던 자원봉자들의 후기가 올라왔다.

“일머리를 아는 분이었다. 그냥 (봉사대장이) 하라는 대로 하는 게 아니라 일을 진두지휘했다”, “팔을 걷어붙이고 일하는 모습이 정말 인상적이었다”, “물에 젖은 이불이라 말려도 못쓰니 버리자는 말을 들은 김 여사가 일단 말려보고 그때 결정하자며 이불을 들고 날랐다”, “옆에서 직접 봤는데 장난이 아니었다”, “누구처럼 사진만 찍는 게 아니고 4시간 내내 일했다.” 등의 글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