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보다] 엔진 불꽃같네… 토성 위성의 얼음분수

입력 : ㅣ 수정 : 2017-07-21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NASA가 공개한 위성 ‘엔셀라두스’
마치 당장이라도 우주로 이륙할 듯 힘차게 ‘쌍발 엔진’을 켠 흥미로운 위성 사진이 공개됐다.
불꽃 같은 얼음 분수를 선보이는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 NASA/JPL-Caltech/Space Science Institute

▲ 불꽃 같은 얼음 분수를 선보이는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
NASA/JPL-Caltech/Space Science Institute

최근 미 항공우주국(NASA)은 토성 탐사선 카시니호가 촬영한 위성 엔셀라두스의 신비로운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4월 13일 80만 8000㎞ 떨어진 위치에서 카시니호가 촬영한 이 사진은 태양을 등지고 선 엔셀라두스 모습이 가시광의 영역으로 담겨 있다.

흥미로운 것은 엔셀라두스 남극 부근에서 아래로 솟구치는 두 줄기 불꽃 같은 것이다. 사진만 보면 마치 우주로 날아가는 둥그런 로켓이 엔진에서 불꽃을 분사하는 것처럼 보인다.

이것은 일종의 얼음 분수다. 지하에 거대한 바다가 숨겨져 있을 것으로 보이는 엔셀라두스는 남반구에 간헐천이 101개나 존재한다. 간헐천은 뜨거운 물과 수증기가 주기적으로 분출하는 온천으로 2005년 존재가 처음 확인됐다.

이 간헐천들은 초당 200㎏의 얼음과 수증기를 분출하는데, 엔셀라두스의 중력이 워낙 약하고 대기가 없어 이처럼 로켓의 엔진이 점화되듯 우주 공간으로 얼음 알갱이와 여러 물질들을 쏟아 낸다.

엔셀라두스의 표면이 흰색 페인트를 칠한 듯 하얀색으로 보이는 것은 얼음이 눈송이처럼 표면 위에 떨어지기 때문으로, 달보다 10배 더 밝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2017-07-2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