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할랄’ 글로벌 푸드 키우는 식품·외식업계

입력 : ㅣ 수정 : 2017-07-20 2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마트 채식주의자 간편식 출시…농심 할랄 전용 브랜드 개발 추진
식품·외식 업계에서 채식이나 종교적 특성을 고려한 특화 분야를 공략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과거에 비해 소비자들의 식습관과 취향이 세분화됐을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해외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는 차원이다.
“할랄시장 잡으세요” 20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2017 대한민국 할랄 수출상담회’에서 국내 업체 관계자와 중동 지역 바이어 간에 제품 상담이 이뤄지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 “할랄시장 잡으세요”
20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2017 대한민국 할랄 수출상담회’에서 국내 업체 관계자와 중동 지역 바이어 간에 제품 상담이 이뤄지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20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의 자체브랜드(PL) ‘피코크’는 채식주의자도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HMR) ‘베지터블 라자냐’를 새로 출시했다. 지난해 선보여 화제를 모았던 ‘5치즈 라자냐’의 후속작으로 가지, 피망, 호박 등 구운 야채를 더해 고기를 씹는 것 같은 식감을 내는 제품이다.


채식 전용 식품은 가공식품으로까지 점차 다양해지는 추세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에 따르면 육류의 대체 식품인 채식 콩고기 제품의 매출이 지난해 말 기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7% 이상 늘었다. 동물의 젖으로 만든 유제품까지도 먹지 않는 완전 채식주의자(비건)를 겨냥한 식물성 유제품 시장도 성장하고 있다. 정식품은 지난해 4월 코코넛을 사용한 식물성 유지방으로 만든 ‘리얼 코코넛 밀크’가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500만개를 돌파하는 등 인기를 끌자 지난 5월 호두를 활용한 ‘리얼 호두밀크’를 후속작으로 내놔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그런가 하면 농심은 채식용 라면 ‘순라면’에 이어 돼지고기 등을 사용하지 않은 ‘할랄신라면’으로 일찌감치 해외시장을 공략하고 나섰다. 할랄이란 이슬람교도가 먹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이슬람 율법에 따라 처리·가공된 제품을 말한다. 농심은 2011년 4월 부산 생산공장에 할랄 전용 생산라인을 만들고 할랄신라면을 출시해 현재 사우디아라비아, 말레이시아 등 이슬람 국가 40여곳에 수출하고 있다.

농심에 따르면 지난해 할랄신라면 매출은 전년 대비 33% 성장했다. 이에 농심은 지난해 김치라면, 순라면 등에 대한 할랄 인증을 추가로 획득하는 등 시장 확대에 나섰다. 장기적으로는 할랄 전용 브랜드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외식업계도 할랄시장 진출이 활발하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할랄 인증 제도인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 분류제’에 올해 음식점 117곳이 추가로 참여해 모두 252곳이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으로 운영 중이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미디어의 영향으로 채식 등이 점차 대중화되고 있을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채식 인구가 약 1억 8000명에 달하는 등 관련 시장이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7-2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