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그룹 오너 3세 조현준, 회장 이어 대표이사 선임

입력 : ㅣ 수정 : 2017-07-20 23: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효성의 최대주주인 조현준 회장이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조현준 효성 대표이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현준 효성 대표이사

효성은 20일 이사회에서 조현준 회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효성 관계자는 “조 회장의 대표이사 선임은 효성이 최근 2년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두는 등 ‘조현준 회장 체제’가 안정된 상황에서 책임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말했다.

효성가의 3세 경영인인 조 회장은 등기이사로 회장직을 맡으면서 효성의 경영에 참여해왔다. 그는 성과중심의 조직체계 개편, 경영시스템 개선, 주력사업 부문의 글로벌 시장지배력 확대 등 여러 성과를 거뒀다.

조 회장은 지난 1월 회장 취임사에서 “조석래 전 회장의 기술중심 경영철학을 이어받고, 소통과 경청을 통해 항상 승리하는 회사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로써 효성은 조현준·김규영 두 명의 대표이사가 회사를 이끌게 됐다. 그간 2인 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하던 효성은 지난 14일 조석래 전 회장이 물러나면서 김규영 사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