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인 중독된 쥐 도박사 기질 강해져

입력 : 2017-07-18 18:00 ㅣ 수정 : 2017-07-18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게임 및 도박 중독 치료 길 열릴지 주목

국내 연구진이 ‘도박사 기질’이 있는 쥐를 고르는 방법을 개발했다. 이런 쥐들은 사람의 게임 및 도박 중독을 연구하는 데 동물 모델로 도움을 줄 수 있다.



김정훈 연세대 의대 교수팀은 큰 보상을 얻기 위해 기꺼이 위험을 추구하는 성향의 쥐를 찾는 법을 고안했다고 18일 밝혔다.
연세대 김정훈 교수

▲ 연세대 김정훈 교수

도박 및 게임 중독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지만, 이런 중독이 어떻게 일어나는지 관련 연구는 부족한 실정이다.

연구진은 이런 연구에 적용할 수 있는 쥐를 찾는 방법을 개발했다. 일종의 ‘쥐를 위한 게임’을 제작하고, 큰 보상을 바라는 쥐들만 골라내는 것이다.

게임 방식은 단순하다. 터치스크린에 사각형 창이 4개 나 있는데, 쥐가 창을 누르면 먹이가 나온다. 창마다 나오는 먹이의 양과 빈도에는 차이가 있다. 예를 들어 1번 창을 누르면 10회에 9회꼴로 먹이가 딱 1개씩만 나온다. 반면 4번 창을 누르면 10회에 4회 정도로 빈도는 줄지만, 한 번 나올 때 4개가 쏟아진다.

시간이 지나며 쥐들은 게임 방식을 인지했다. 대부분은 적은 양의 먹이가 자주 나오는 1번 창을 선호했다. 그러나 ‘예비 도박사’인 일부는 한 번에 먹이 4개가 쏟아져 나오는 4번 창을 선택했다. 이어 연구진은 쥐들이 코카인을 마실 경우 도박사 기질이 더욱 높아짐을 확인했다.

김정훈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도박성 게임 중독 연구에 적용할 수 있는 동물 모델을 찾았다”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 글로벌 리서치네트워크 지원사업, 신진연구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했으며 연구 결과는 이날 온라인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실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