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회담’에 부정적 반응 보인 美…“대화를 위한 조건서 멀다”

입력 : 2017-07-18 08:15 ㅣ 수정 : 2017-07-18 0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정부가 북한에 군사 회담과 적십자 회담을 동시 제의한 것에 대해 미국 정부가 17일(현지시간) 부정적 반응을 내보였다.

그동안 미국이 대화를 위한 조건을 명확히 해왔는데, 현재로서는 이 조건에 동떨어져 있다는 입장이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 연합뉴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취재진이 회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을 묻자 “한국 정부에서 나온 말들이니 한국에 물어봐달라”면서도 “그러나 대통령은 (대화를 위해) 충족해야 하는 어떤 조건들에 대해 명확히 해왔다. 이 조건들은 지금은 우리가 있는 위치와는 분명히 멀리 떨어져 있다”고 답했다.


스파이서 대변인의 발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미국이 북한과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현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에 회담을 제의한 것에 대한 우회적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카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직후 우리 정부가 남북 회담을 제의한 것이 시기적으로 적절하냐는 서면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으며 “한국 정부에 문의하도록 하라”고 했다.

게리 로스 미 국방부 대변인 역시 “한국 정부에 문의해달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