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전 보장 안 되면 이적”… 이승우, 바르사에 최후통첩

입력 : 2017-07-17 22:24 ㅣ 수정 : 2017-07-18 01: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승우(19·바르셀로나 후베닐 A)가 ‘뛰고 싶은 팀’보다 ‘뛸 기회가 주어지는 팀’을 찾고 있다. 지난달 하순 스페인으로 떠났던 이승우는 17일 스페인 프로축구 바르셀로나 구단 관계자와 처음 만나 잔류나 이적, 또는 임대 등의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구단은 바르셀로나 B팀의 2부리그 승격으로 바쁜 일정을 보냈고, 이승우도 거취를 고민하며 협상을 미뤄 왔다. 이승우는 구단이 명확한 비전을 제시하지 않으면 이적할 의사가 있음을 분명히 전했다는 전언이다.

이승우는 바르사 B팀의 프리시즌 훈련 명단(35명)에 이름을 올렸지만 구단의 명확한 답을 듣기 전에는 응하지 않기로 했다. 18일 소집되는 25명에는 백승호(20)를 비롯해 지난 시즌 바르사 B팀에서 뛰었던 16명과 후베닐 A에서 승격한 9명이 합류한다. 일주일 뒤에는 1군 선수들과 같이 훈련했던 5명과 휴가 등을 보낸 5명 등이 함께한다. 따라서 휴가를 보낸 이승우는 오는 25일 합류할 수 있다.

기존 바르사 B팀 멤버들, 1군 선수들과 함께 훈련했던 선수들과의 경쟁을 이겨 내고 그가 발탁되기란 쉽지 않아 보인다. 나아가 브라질 출신 비치뉴를 영입하는 바람에 비유럽 쿼터 두 자리 가운데 한 자리만 남은 것도 이승우의 입지를 더욱 좁히고 있다.

현지 매체들은 일찌감치 “바르셀로나에는 이승우의 자리가 없다”고 전망했다. 이승우도 지난달 출국하면서 팀 합류보다는 뛸 기회가 더 주어지는 팀을 찾겠다는 뜻을 밝혔다. 독일 분데스리가의 도르트문트, 샬케04 등이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7-07-18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