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날한시 맞아?’ 보령 47.5㎜ 호우, 양산 35.4도 폭염

입력 : 2017-07-17 17:07 ㅣ 수정 : 2017-07-17 17: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해안 강한 비구름대 형성…동쪽지역 구름대 영향 없이 폭염 지속
17일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흐린 가운데 서해안 일부 지역에는 비가 내린 반면 강원과 영남에는 찜통더위가 이어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0분 현재 울산과 부산, 대구, 제주 북부, 양산·사천 등 경남 8개 지역, 경주·경산 등 경북 3개 지역, 강릉평지·양양평지 등 강원 4개 지역에 폭염경보가 발효 중이다.

광주와 제주 동부, 진주·남해 등 경남 9개 지역, 포항·영덕 등 경북 9개 지역, 순천·여수 등 전남 10개 지역 등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경남 양산은 오후 1시38분께 35.4도까지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낮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울산 35.1도, 경주 35.0도, 속초 34.6도, 포항 34.2도 등 강원과 경상도 다른 지역에서도 수은주가 35도 가까이 오르는 폭염이 나타났다.

반면 충남 보령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호우주의보는 6시간 강우량이 70㎜ 이상으로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일 것으로 전망될 때 발령된다.

이날 보령에는 시간당 35.0㎜의 강한 비가 내리는 등 47.5㎜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충남 서산 42.5㎜, 인천 30.0㎜, 전남 영광 29.5㎜ 등 다른 서해안 지역에도 소나기가 내렸다.

기상청 관계자는 “고온다습한 편서풍이 계속해서 유입되는 가운데 서해안 쪽에 유독 비구름대가 강하게 형성됐다”며 “영남 등 동쪽 지역은 구름대 영향을 받지 않아 열을 식힐 틈이 없는 탓에 폭염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이 서해안 지역에 비를 뿌린 상태에서 소백산맥과 태백산맥을 넘어가며 수증기가 소진됐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은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매우 약해진 상황에서 앞으로 내리는 비 때문에 산사태나 축대 붕괴, 저지대 침수 등 피해 가능성이 있으므로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