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비자금 장시호에 있어”…장시호 “있으면 다 가져가”

입력 : 2017-07-17 10:39 ㅣ 수정 : 2017-07-17 1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어머니 최씨의 비자금과 관련해 “사촌 언니 장시호가 숨겼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유라 장시호  연합뉴스

▲ 정유라 장시호
연합뉴스

지난 16일 채널A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달 검찰 조사에서 “엄마, 최순실의 비자금은 사촌 언니 장시호가 숨겼다. 지금은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장시호씨는 검찰에 “내가 알면 진즉에 말했다. 있으면 다 가져가도 좋다”고 답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최씨는 지난해 12월 서울중앙지검 조사실에서 검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 장씨에게 “삼성동 2층에 있는 현금으로 애들을 키워달라”면고 부탁했다. 장씨는 이후 특검 조사에서 해당 금액에 대해 “최소 수억 원의 큰 돈”이라고 진술했다.

이처럼 정유라씨와 장시호씨가 특검에 엇갈린 진술을 한 것을 놓고 tbs 교통방송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은 “결국 돈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어준은 “장씨는 정씨에게 ‘우리 세대가 박근혜 대통령한테 충성할 게 뭐가 있겠냐’는 취지로 설득을 시도했고 정씨는 최씨에게 돈을 요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변호인이 정유라를 두고 ‘엄마를 죽이는 뱀 살모사’라는 식의 표현을 썼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밖에도 “최씨는 ‘정유라-장시호 간 쿵짝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그 돈은 장씨한테 가있다’는 식으로 말해 장씨와 정씨의 사이를 벌려놓으려 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장씨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고 결국 정씨는 특검에 가서 ‘최씨의 비자금은 장씨가 숨기고 있다’고 진술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