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서미경 식당’ 4곳 내년 1월까지 정리

입력 : ㅣ 수정 : 2017-07-16 23: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감 몰아주기’ 비판 받아와
롯데그룹이 이른바 ‘서미경 식당’들을 모두 정리한다.


롯데백화점은 10년 넘게 주요 지점에서 영업을 해 온 비빔밥 전문점 ‘유경’과 냉면 전문점 ‘유원정’ 등 이른바 ‘서미경 식당’ 4곳을 내년 1월까지 모두 내보내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서미경 식당’은 신격호(95) 롯데그룹 명예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58)씨가 실소유주인 유기개발이 롯데백화점 내에서 운영해 온 식당들로 ‘재벌가 일감 몰아주기’의 전형이라는 비판을 받아 왔다. 업계에선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리는 롯데백화점 내 알짜배기 식당 영업을 통해 서씨가 챙긴 이익이 그동안 100억원 이상일 것으로 추산한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잠실점 유경은 오는 9월 말, 소공동 본점 유원정과 마가레트(커피전문점), 잠실점 유원정은 내년 1월 말까지 퇴점시킬 것”이라면서 “지난해 9월에도 유기개발이 운영하는 영등포점 식당 1곳을 퇴점시킨 바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백화점은 이 식당들 자리에 유명 맛집을 유치할 방침이다.

일각에선 롯데의 ‘서미경 식당’ 정리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취임과 연관지어 보고 있다. 김 위원장이 소장으로 있던 경제개혁연대는 유기개발을 롯데의 위장 계열사로 지목했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7-07-17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