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이사회, 신고리 5·6호기 일시중단 결정

입력 : ㅣ 수정 : 2017-07-14 1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조와 주민 반대로 호텔에서 기습 이사회
한국수력원자력이 14일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공사 일시중단 결정을 내렸다.
대치중인 이사들과 노조원 한수원 이사회 조성희 의장이 13일 열릴 예정이었던 이사회 참가를 위해 본사 건물에 진입할려다 이를 막는 노조원들을 설득하고 있다. 2017.7.13  경주=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치중인 이사들과 노조원
한수원 이사회 조성희 의장이 13일 열릴 예정이었던 이사회 참가를 위해 본사 건물에 진입할려다 이를 막는 노조원들을 설득하고 있다. 2017.7.13
경주=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전날 경주 본사에서 한수원 노조의 반발로 무산된 한수원 이사회는 이날 경주 스위트호텔로 장소를 옮겨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기간 중 공사 일시중단 계획’을 의결했다. 공사 일시중단 기간은 공론화위원회 발족 시점부터 3개월 간이다. 3개월 내에 공론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한수원은 다시 이사회를 열어 추후 방침을 결정할 계획이다.


하지만 한수원이 일부 여론의 반대 속에 이날 이사회를 열어 관련 안건을 기습 통과켰다는 점에 대해 향후 상당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이사회를 배임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온 한수원 노조 관계자는 “국가의 중요 정책결정을 이렇게 졸속으로 ‘도둑 이사회’로 결정하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7일 국무회의에서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일시중단하고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시민 배심원단이 완전 중단 여부를 판단하도록 결정했다.

이어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수원에 일시 중단에 관한 이행 협조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이날 안건이 통과됨에 따라 ‘신고리 5, 6호기 공론화위원회’도 3개월 간의 공론화 활동에 본격적으로 들어가게 된다. 3개월 뒤 시민 배심원단이 완전 중단 여부를 판단한다.

국무조정실은 최근 공론화위원회를 9명으로 구성하기로 하고 위원 선정절차에 착수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이관섭 한수원 사장 등 이사 13명(상임이사 6명+비상임이사 7명) 모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재적이사 과반수인 7명 이상이 찬성함에 따라 이번 안건은 의결됐다.

이날 의결로 공사 관련 업체 종사자 1만 2800명의 일자리도 흔들리게 됐다. 공론화 기간인 3개월간 피해 규모는 인건비 120억원을 포함해 1000억원이 될 것으로 한국수력원자력은 추산했다.

신고리 5, 6호기 공사 관련 협력업체 수는 현재 1700여곳이며 현장 인원은 1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규 원전 건설 모두 스톱된 상태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수원은 3개월동안 공사 관련 인력에 대한 고용을 최대한 유지할 것”이라며 “이들은 현장·자재·장비·기자재 유지 관리 업무 등에 투입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신고리 5·6호기 공사가 일시중단되면서 신규 원전 건설은 사실상 ‘올스톱’되는 상황을 맞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