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동해상에서 규모 6.3 지진 발생…미국 “핵실험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7-07-13 0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함경북도 인근 동해상에서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13일 밝혔다.
북한 동해상에서 규모 6.3 지진 발생 기상청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 북한 동해상에서 규모 6.3 지진 발생
기상청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49분 함경북도 나진으로부터 남동쪽으로 194㎞ 떨어진 동해상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 역시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지진 규모를 6.3으로 평가했고, 유럽 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지진 규모를 5.8로 평가했다.


이번 지진의 깊이는 590㎞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미국 국방부는 초기 징후로 미뤄봤을 때 이번 지진은 핵실험에 따른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지난해 9월 북한의 5차 핵실험 때는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규모 5.0 가량의 인공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당시 진앙은 북한 청진 남서쪽 84㎞ 부근이었고 진원의 깊이는 0㎞였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