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청년마켓’… 창업 지원 이어가는 롯데마트

입력 : ㅣ 수정 : 2017-07-12 18: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양평점에 1호점 오늘 오픈, 유통 판로 개척… 실무경험 도와
롯데마트가 지난해 선보인 ‘청년식당’에 이어 ‘청년마켓’을 새롭게 내놓으며 분야별로 활발한 청년창업 지원 행보를 이어 가고 있다. 청년창업가의 차별화된 상품으로 마트의 경쟁력도 높여 상생을 도모한다는 취지다.

롯데마트는 13일 서울 양평점에 청년마켓 1호점을 연다고 12일 밝혔다. 청년마켓은 패션잡화 분야의 청년 창업가들이 유통판로를 개척하고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보다 많은 청년창업가들에게 기회가 돌아갈 수 있도록 4주 단위로 입점 업체가 새롭게 선정된다. 우수 업체에 한해서 판매기간 연장이나 롯데마트 정식 입점 기회가 주어진다. 고객들의 눈도장을 찍을 수 있도록 청년마켓은 유동인구가 많은 매장 1층 출입고 바로 옆에 자리잡는다. 롯데마트 양평점의 하루 평균 방문객 수는 약 7000명에 이른다.

이날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청년마켓에서 상품을 판매할 첫 번째 주자로 액세서리를 판매하는 ‘모먼트오브어스’, ‘프로젝트1104’를 비롯해 도자기 업체인 ‘보&봉’, ‘수작’, 여권케이스 판매업체 ‘라잇트리’ 등 모두 9곳이 선정됐다. 참가 업체는 창업진흥원의 추천 업체 중 롯데마트 MD들의 심사를 통해 선정된다.

앞서 롯데마트는 지난해 10월 외식 분야 청년창업 육성 차원에서 청년식당을 열어 호응을 얻기도 했다. 현재 서울 중계점을 비롯해 경기 평택점, 구리점, 부산 동래점 등 전국 4곳에서 청년식당을 운영 중이다. 청년식당에 선정된 업체는 롯데마트 점포 내 푸드코트에서 1년 동안 매장을 운영할 수 있으며 영업공간뿐 아니라 주방집기, 인테리어 비용 등이 지원된다. 운영 성적에 따라 최대 1년 계약 연장도 가능하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7-13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