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주가 300만원까지?

입력 : ㅣ 수정 : 2017-07-12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중 250만원 돌파 역대 최고… NH투자증권 등 목표가격 올려
삼성전자가 주가 300만원 시대를 열 것인지에 대해서는 증권가에서 의견이 엇갈린다. 삼성전자는 12일 코스피에서 전날보다 1.8% 오른 249만 4000원에 장을 마쳤다. 장중 250만원까지 오르며 역대 최고가를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삼성전자 우선주도 이날 194만 1000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무서운 기세로 3일 연속 사상 최고가를 새로 썼다. 장중에는 처음으로 250만원도 뚫었다.

지난 7일 깜짝 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의 10일 종가는 243만 3000원, 11일 종가는 245만원이었다. 지난 2분기 시장 기대치를 뛰어넘는 14조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삼성전자의 영업실적 호조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NH투자증권, SK증권, 하나금융투자 등은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300만원 이상으로 올려 잡았다. 이세철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부문 실적 확대로 삼성전자의 연간 영업이익은 53조원을 넘을 것”이라면서 목표주가를 310만원으로 상향했다.

다만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현재 증권사들이 생각하는 삼성전자의 평균 목표주가는 289만원 수준”이라고 밝힌다. 대신증권의 목표주가는 254만원으로 최저 수준이다. 노근창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주가가 300만원이 되려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어야 하는데 이는 주주 환원정책의 방향성 등이다”라고 지적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7-07-13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