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내리자 다같이 투표… 일부 관객은 ‘기권’

입력 : ㅣ 수정 : 2017-07-11 2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첫 연극 서바이벌 ‘창조경제 - 공공극장편’ 관람기
“저는 극단끼리 경쟁 붙이는 게 맘에 들지 않네요. 그래서 투표하지 않고 극장을 나가는 걸로 제 의사를 밝히겠습니다.”
서바이벌 연극 ‘창조경제-공공극장편’에서 경연을 펼친 4개 극단의 작품을 본 관객들이 직접 무대로 나와 총상금 1800만원의 분배 방식에 대해 투표하고 있다. 한 관객이 무대 앞쪽에 설치된 마이크 앞에서 제작진이 제시한 방식과는 다른 새로운 제안을 하는 모습이 눈에 띈다. 남산예술센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바이벌 연극 ‘창조경제-공공극장편’에서 경연을 펼친 4개 극단의 작품을 본 관객들이 직접 무대로 나와 총상금 1800만원의 분배 방식에 대해 투표하고 있다. 한 관객이 무대 앞쪽에 설치된 마이크 앞에서 제작진이 제시한 방식과는 다른 새로운 제안을 하는 모습이 눈에 띈다.
남산예술센터 제공

지난 9일 오후 5시 서울 중구 남산예술센터에서 흔치 않은 광경이 벌어졌다. 연극 ‘창조경제-공공극장편’의 막이 내리자 관객들은 우르르 무대로 올라가 투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4편의 짧은 연극을 연이어 감상한 145명의 관객 가운데 맘에 드는 작품을 선택하라는 데 반발해 당당히 기권을 선언하고 표표히 사라지는 관객들도 있었다.

관객들을 선택의 고민에 빠지게 한 건 이 연극이 ‘서바이벌 쇼’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수동적인 감상에 그치지 않고 좋아하는 작품에 적극적으로 한 표를 행사해야 쇼가 완성되는 것이다. 4회차로 접어든 이날 공연에서 사회자로 분한 남녀 배우의 소개로 ‘불의전차’, ‘신야’, ‘잣 프로젝트’, ‘907’ 등 4개 극단의 무대가 줄을 이었다. 연극 한 편당 최대 13분. 창단한 지 평균 4.2년, 배우들의 평균 나이 30.3세로 꾸려진 극단 4곳의 청년 예술가들이 풀어낸 이야기에는 ‘나의 창조생활이 과연 경제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이 담겼다. 유쾌하고 개성 있는 무대에 관객들의 박수와 환호가 이어졌다. 각 편마다 제작진의 고충 등을 담은 뒷이야기도 등장해 아기자기한 재미도 쏠쏠했다.

2시간의 공연이 모두 끝나고 찾아온 선택의 시간. 투표 방식은 4개 극단에 표를 주는 것이 아니라 크게 3개 안을 놓고 한 표를 행사하는 것이다. 첫 번째는 극단 간 경쟁 방식에 찬성하며 우승한 극단에 총상금 1800만원을 지급하는 것, 두 번째는 경쟁 방식에 반대하며 상금을 4개 극단에 450만원씩 균등 분배하자는 것, 마지막은 관객들이 현장에서 즉석으로 제안하는 것이다. 즉석 제안은 찬성 인원이 10명 이상이 되어야 유효한 것으로 인정되고, 10표 이상을 받아 현장에서 채택된 의견은 다음 공연에서도 관객들에게 선택지 중 하나로 제시된다. 이날 한 관객은 우승 극단에 900만원을 주고 나머지 900만원을 세 극단에 나눠주라고 제안했지만 10표 이상을 얻지 못해 투표 대상 목록에 오르지는 못했다.

관객들은 제작진의 설명에 따라 무대 위에 마련된 3개 안 중 하나를 골라 직접 의사를 표시했다. 4편의 개성 넘치는 작품을 보며 아낌없는 박수를 건넸던 관객들은 제한시간 10분이 다가올수록 신중해졌다. 동행인과 의견을 주고받으며 상의를 하거나 사회자에게 직접 이것저것 물어보는 적극적인 관객들이 눈에 띄었다. “다들 열심히 했는데 누굴 선택할지 모르겠다”는 속삭임도 관객들 사이에서 간간이 들려왔다.

10분의 투표가 끝나자 바로 결과가 공개됐다. 이날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의견은 총 46표를 획득한 ‘극단 간 경쟁에서 우승한 극단에 총상금 1800만원을 지급하는 것’이다. 여기서 가장 많은 표를 획득한 극단은 ‘불씨’를 선보인 불의전차였다. 지난 공연에서 관객이 제안한 ‘총상금 1800만원과 공연 티켓 수익금을 포함한 금액을 4개 극단에 균등 분배하라’는 의견이 37표로 2위, 역시 지난 공연에서 관객이 제안한 ‘득표 순위별로 각 극단에 상금을 차등 지급하라’는 의견이 3위를 차지했다. 총 9회 공연 동안 관객 투표 결과를 합산해 가장 많이 득표한 극단은 공연 마지막 날인 16일 1800만원의 상금을 받게 된다.

경쟁과 보상은 창조활동을 발전시킬 수 있는지, 관객의 선택을 받은 창조활동은 가치가 있는 것인지, 공공의 지원이 연극인의 창조활동과 경제생활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등이 이번 공연이 던지는 질문이다. 이번 공연을 기획한 극단 앤드씨어터의 대표인 전윤환 연출가는 “관객들의 투표율이 20~30%에 머물 거라고 예상했었는데 매 공연에서 90%가 넘는 투표율이 나와 놀랐다”면서 “한 연극을 관람하는 관객이 255명이 있으면 255개의 연극이 탄생한다는 생각을 하는데, 관객들이 이번 공연을 통해 창조 활동에 있어서 경쟁에 대해 각자 다른 의미와 질문을 가지고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7-07-1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