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박·음식점 등 특수 기대…미군 범죄·환경문제 우려

입력 : ㅣ 수정 : 2017-07-12 0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택 지역경제 영향은
주한미군이 11일 ‘캠프 험프리스’(K6)에서 미 8군사령부 신청사 개관식을 하는 것으로 본격적인 평택시대를 개막함에 따라 평택시민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2016년 말 1만 3228명이던 미군과 가족, 미군 군무원 등이 2017년 2만 5492명, 2018년 3만 3477명, 2019년 3만 9437명, 2020년 4만 2771명까지 늘어날 전망이기 때문이다. 특히 미군의 유입이 본격화하면서 숙박, 음식점 등 서비스 업종이 직접적인 수혜를 보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훈희 한미문화예술교류위원장은 “미군이 증가하는 것은 그만큼 소비가 늘어나는 것을 의미한다”며 “각종 문화행사를 통해 한국과 평택을 알리고 소통하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몫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 상인들은 그동안 미군들을 위한 맞춤형 공간과 이벤트, 전문 쇼핑몰 등을 만들어 침체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기지 주변에는 미군의 숙소로 사용하는 렌털하우스와 아파트 등이 속속 들어서고 있다. 부동산업을 하는 배모(45)씨는 “주택 임대사업이 평택 지역 부동산시장의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특히 주한미군 및 미 군무원 임대수요를 겨냥한 ‘렌털하우스’ 사업이 가장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평택시도 손님 맞이를 위해 ▲기지 주변 활성화 ▲상생 콘텐츠 개발 ▲관광 인프라 구축 ▲현안 사항 등 4개 분야 19개 사업을 벌여 왔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국방부 자료에 따르면 미군기지 이전이 완료될 경우 경제유발 효과는 약 18조원, 고용유발 효과는 약 11만명으로 추정되고 평택지역 소비는 2020년 기준 연간 5000억원 등으로 나타났다”면서 “미 기지 이전은 새로운 변화이자 평택시가 한 단계 더 발전하는 최대 과제”라고 밝혔다.

반면 미군 범죄가 증가하고 환경·문화 영역에서도 갈등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라면 미군들의 영내 외출이 활성화돼야 하지만 상대적으로 미군 범죄가 발생할 여지가 많아지는 만큼 지역 주민들은 대놓고 좋아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7-07-1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