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 된 갈치

입력 : ㅣ 수정 : 2017-07-11 02: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획량 작년의 5배 ‘20년 만에 대풍어’…이마트 13일부터 1마리 6200원 판매
갈치 가격이 지난해의 거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어획량이 급감하며 ‘국민생선’에서 ‘금갈치’로 몸값이 치솟았던 갈치가 최근 모처럼 많이 잡히면서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다. 10일 이마트에 따르면 제주 4개 수협의 지난달 갈치 어획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배 가까이 증가했다. 4개 수협의 지난해 6월 갈치 어획량은 621t(위판액 95억원)이었지만, 올 6월에는 2951t(439억원)을 기록했다. 1∼6월 누계 어획량은 5906t으로, 지난해 3288t 대비 80% 정도 늘었다.

뱃사람들 사이에서는 20년 만의 풍어라는 말이 나돌 정도의 ‘대풍’이다. 이는 제주 연근해 어장의 수온이 예년보다 높고 먹이 자원이 풍부해진 결과로 보인다. 그렇다 보니 가격이 뚝 떨어졌다. 이마트는 오는 13∼19일 생제주은갈치(대) 1마리를 6200원에 판매한다. 1년 전보다 42% 싼 값이다.

아직 조업 초기지만 위판가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30% 떨어졌고, 얼린 선동갈치 유통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는 8월에는 지난해의 절반도 안 되는 수준(40%)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김상민 이마트 수산 바이어는 “갈치가 근래 드물게 대풍을 맞으면서 오랜만에 저렴한 가격에 제철 생선을 먹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7-1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