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좌민 서울대교수팀, 초저농도 유전자 진단기술 개발

입력 : 2017-07-10 11:15 ㅣ 수정 : 2017-07-10 11: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앙게반테 케미 온라인판 게재
서울대는 남좌민 자연과학대학 화학부 교수의 연구팀이 초저농도 유전자를 정밀하게 진단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질병 발생 초기 생성되는 특정 유전자 물질의 양은 혈액 내에 극소량 존재한다. 때문에 이를 측정하는 것은 불가능한 것으로 인식돼 왔다.

연구팀은 나노입자의 물리적 변화를 쉽게 관측할 수 있는 플랫폼을 이용해 매우 낮은 농도의 유전자를 정량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남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다양한 유전자와 관련된 질병의 조기진단 및 치료에 응용이 가능하다”면서 “탄저균 등 바이오 테러 물질의 조기 발견과 정밀한 유전자 수사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결합-해리 나노이합체 분석법을 이용한 초저농도의 DNA 정량’이라는 제목으로 화학 분야 세계적 권위지인 ‘앙게반테 케미’(Angewandte Chemie International Edition)지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