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학교 조리사는 밥하는 아줌마, 왜 정규직돼야 하냐”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7-07-09 2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 수석 부대표가 파업을 강행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미친놈들’, 학교 조리사를 지칭하며 ‘밥하는 아줌마’라는 표현을 쓴 사실이 SBS ‘취재파일’을 통해 전해져 논란이 되고 있다.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 수석부대표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 수석부대표가 9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국현안에 관한 발언을 하고 있다. 2017.07.09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 수석부대표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 수석부대표가 9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국현안에 관한 발언을 하고 있다. 2017.07.09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SBS는 9일 ‘국민의당 원내 수석 부대표, 파업 비정규직에 “미친 놈들”…왜?’라는 기사에서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 수석 부대표가 정규직과의 차별 해소를 주장하며 파업을 강행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미친놈들’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전했다.


지난 달 29일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전날 제주와 경북, 울산, 대구, 전북을 제외한 12개 시·도 교육청 산하 조합원들이 지역별 총파업 집회를 열고 파업에 들어갔다. SBS에 따르면 이날 국민의당 원내정책회의를 마친 이언주 수석부대표는 몇몇 기자들에게 학교 비정규직 파업에 관심을 가져달라며 파업하는 노동자들을 ‘나쁜 사람들’이라고 표현했다.

이 의원은 다음날 SBS와의 통화에서 파업 노동자들을 “미친 놈들”이라 표현하며 급식 조리종사원들에 대해선 “아무 것도 아니다. 그냥 급식소에서 밥 하는 아줌마들이다”라고 말했다고 SBS는 전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5년 내지 10년짜리 계약직에 호봉제가 아닌 직무급제 도입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솔직히 조리사라는 게 별 게 아니다. 그 아줌마들 그냥 동네 아줌마들이다. 옛날 같으면 그냥 조금만 교육시켜서 시키면 되는 거다.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는 거냐?”라고 되물었다고 한다.

이 의원의 발언은 온라인커뮤니티에 퍼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표창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SBS기사의 링크를 걸고 “정치적 표현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하지만 입법권력자 국회의원이 힘들고 아파서 파업하는 국민에게 막말 비하 매도하는건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네티즌 PMO***은 “우리 엄마 조리사였고, 이언주식으로는 밥 하는 아줌마였는데 얼마나 힘들게 일 하는 줄 아냐? 나는 엄마가 일한 만큼 대우를 받길 원했다. 그런데, 국회의원 이언주는 직업에 대한 기본적인 존중의 자세도 없다. 이언주 같은 사람은 국회의원 하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이언주 수석부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를 앞두고도 “지금은 안보 현안이 중요한 만큼 이번에는 국방을 잘 아는 남자가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해 ‘외교장관은 남자가 해야 한다’는 말로 성차별 논란이 일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