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부르지, 싸졌지, 먹기 좋지…사과보다 바나나, 이러니 안 반하나

입력 : ㅣ 수정 : 2017-07-07 23: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반기 마트 매출 1위 ‘국민 과일’
바나나가 올 상반기 대형마트 과일 매출 1위를 차지하며 ‘국민 과일’에 등극했다.
7일 이마트에 따르면 올 1~6월 바나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7% 증가한 376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과일 중 1위다. 바나나가 반기 기준으로 이마트에서 과일 매출 1위를 차지한 것은 처음이다. 올해 바나나 매출이 처음으로 7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되면서 연중 기준으로도 1위가 유력하다는 게 이마트 측의 설명이다. 과일시장 ‘부동의 1위’였던 사과의 매출은 같은 기간 16.2% 감소한 331억원에 그쳤다.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식사 대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과일로 각광받고 있는 데다 생산지 다변화로 공급이 안정되면서 가격 경쟁력이 높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상반기 국내 시장의 88%를 차지했던 필리핀산 바나나의 비중은 현재 약 75%로 줄었으며, 10% 이하였던 에콰도르산 바나나가 15%로 증가하는 등 소비자의 선택권이 넓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마트 기준 지난해 3980원이던 필리핀산 바나나 1송이 가격은 현재 3500원으로 내려갔다.

이마트 관계자는 “과거에는 연중 즐길 수 있는 사과가 매출 1위였지만, ‘가성비’가 좋을 뿐 아니라 껍질을 따로 깎아 먹지 않아도 돼 편리한 바나나, 딸기 같은 과일이 인기를 끄는 등 과일시장에서도 세대교체가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7-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