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닐봉지로 경비실 에어컨 못쓰게 봉인한 아파트 주민들

입력 : ㅣ 수정 : 2017-07-05 15: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전의 한 아파트에서 일부 주민들이 경비실에 설치된 에어컨을 비닐봉지로 밀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비닐봉지로 봉인된 경비실 에어컨 보배드림 게시판 화면 갈무리

▲ 비닐봉지로 봉인된 경비실 에어컨
보배드림 게시판 화면 갈무리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판을 살펴본 결과, 지난 3일 ‘어느 아파트 경비실의 에어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대전에 산다는 글쓴이는 “오늘 아침 밀린 택배 찾으러 (경비실에) 갔다가 기겁을 했습니다”라면서 검정색 비닐봉지로 봉인된 벽걸이 에어컨과 계량기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글쓴이에 따르면 이 에어컨은 입주민들이 아닌 아파트 도색업체에서 달아준 것이었다. 그는 “아파트 경비하시는 분들 계신 곳이 주차장 가운데라 늘 덥고 추워, 에어컨이 있으면 여름이라도 시원하겠다 싶었다”면서 “에어컨을 사용하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모르겠다”고 분노했다.

알고 보니 이 아파트의 동대표들이 저지른 일이었다. TV조선은 이 동대표들이 이렇게까지 한 건 전기요금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이 아파트의 한 경비원은 “일부 동대표가 검은 비닐봉지로 몸통을 가리고, 계량기까지 달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TV조선은 전했다.

최근 한 아파트에서는 일부 주민이 ‘수명이 줄어든다’ 등의 황당한 이유를 들어 경비실 에어컨 설치를 반대하는 전단을 뿌리는 일이 발생한 적이 있다.

이에 또 다른 주민은 반박 전단을 붙이고 “말 같지도 않은 이유들로 인간임을 포기하지 말라. 경비아저씨들도 누군가의 남편이고 아버지이고, 한 명의 소중한 인간”이라고 지적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