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준 “패시브 전략 때문에 중소형주 소외”

입력 : ㅣ 수정 : 2017-07-04 23: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재준 한국거래소 코스닥위원장은 최근 ‘패시브 전략’이 투자의 대세로 자리 잡은 것에 대해 “투자 전략이 어느 한쪽으로 쏠리는 것은 자본시장 발전을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재준 한국거래소 코스닥위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재준 한국거래소 코스닥위원장

김 위원장은 지난 3일 코스닥 출범 2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증권사 리서치센터,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 등 개별 종목을 발굴하는 파트나 기능이 쉬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패시브 전략은 코스피200 등 주가지수의 상승률만큼 수익을 추구하는 소극적 투자를 말한다. 최근 패시브 전략이 투자의 대세로 떠오르면서 대형주 위주의 장세가 지속돼 코스닥 중소형주는 소외됐다는 평가다. 코스닥 시총 2위였던 카카오가 코스피로 이전 상장을 결정한 것도 코스피200 지수에 편입돼 ‘패시브 자금’을 노린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코스닥 지수가 덜 올라 안타깝지만, 지수는 누가 인위적으로 끌고 간다고 해서 올라가는 게 아니라 상장사, 거래소, 주관사 등 시장 이해관계자들이 같이 노력해야 한다”면서 “외국계 기관들은 개별 기업만 괜찮으면 투자하겠다는데 오히려 국내 기관투자자를 유치하기가 더 어렵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기준 기관의 코스닥 매매 비중은 3.9%로 외국인의 6.9%보다 낮았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7-07-05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