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상장 전 주식시장 ‘코넥스’ 4년 새 9배 성장

입력 : ㅣ 수정 : 2017-07-03 0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총 4689억서 4조 1579억으로
코스닥 상장 전 단계 벤처·중소기업 전용 주식시장인 코넥스가 지난 4년간 ‘몸집’이 9배 커졌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코넥스의 시가총액은 4조 1579억원으로 2013년 7월 1일 출범 당시 4689억원에 비해 8.9배 증가했다. 지난해 7월 5조 3000억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지만 주요 업체들이 코스닥으로 옮겨 가면서 약간 줄었다.

코넥스 하루 평균 거래량은 출범 첫달 6만 1000주에서 최근 24만 7000주로 4배나 늘었다.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2013년 3억 9000만원에서 올해 상반기 13억 7000만원으로 3.5배로 증가했다. 코넥스 상장사는 149개사로 출범 첫날(21개사)과 비교하면 7.1배 늘었다. 2014년 7월 아진엑스텍이 처음 코스닥으로 옮겨 간 것을 시작으로 총 27개사가 이전 상장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07-0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