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활성화와 청년 창업 새 모델 제시

입력 : ㅣ 수정 : 2017-06-29 17: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마트 ‘노브랜드 구미 상생스토어’ 27일 문열어
24년간 버려졌던 전통시장 2층이 30대 청년상인의 제안으로 ‘전통시장 활성화’와 ‘청년상인 지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새로운 ‘상생형 유통모델’로 재탄생했다.
이마트 ‘노브랜드 구미 상생스토어’

▲ 이마트 ‘노브랜드 구미 상생스토어’

이마트가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에 있는 선산봉황시장에 청년상인들로 주축이 된 ‘청년몰’과 함께 ‘노브랜드 청년 상생스토어’를 지난 27일 오픈했다.

이마트의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지난해 8월 충남 당진전통시장에 이어 두 번째다. 당진전통시장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간의 2자 협업의 형태였다면 이번에 문을 연 구미에서는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청년상인들이 함께 어우러진 삼각편대다.

전통시장의 활성화는 물론 청년 창업이라는 새로운 모델까지 만든다는 점에서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는 기대가 크다.

진화된 상생모델은 선산시장에서 점포를 운영 중이던 청년상인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선산시장 1652㎡(약 500평) 규모의 A동 2층이 24년간 공실로 방치되자 이 청년상인은 시장 상인회를 설득, 이마트에 직접 ‘상생협업’을 요청해 이번에 그 결실을 맺었다. 이마트는 선산봉황시장 A동 2층 1650㎡ 중 420㎡(약 125평)를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로 꾸미고 그 바로 옆에 17명의 청년상인이 운영하는 청년몰을 825㎡(약 250평) 규모로 만들었다. 또한 나머지 공간을 다양한 장난감을 갖춘 ‘어린이 놀이터’와 ‘고객쉼터시설’ 등으로 꾸며 젊은 고객의 방문이 늘어나고 고객들의 체류 시간도 늘어나게끔 했다.

특히 이 곳은 상생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청년몰을 거쳐야만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로 갈 수 있도록 설계됐다.

김태곤 객원기자 kim@seoul.co.k
2017-06-30 3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