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제2회 서울신문 정책포럼] 일회성 체험으로 끝나지 않도록 교육·면허·클럽 육성 체제 구축

입력 : ㅣ 수정 : 2017-06-29 2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장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양관광문화연구실장
“마리나는 단순히 배를 정박하는 곳이 아닌 하나의 문화다.”
홍장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양관광문화연구실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장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양관광문화연구실장

홍장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양관광문화연구실장은 지난 2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서울신문에서 열린 정책포럼에서 ‘국내 마리나 현황 및 발전 방향’을 발표하며 이렇게 말했다.

전제조건으로는 ‘친수(親水) 문화’를 꼽았다. 홍 실장은 “외국에서는 청소년들이 해양 레저 체험을 통해 교육과 놀이를 한꺼번에 한다. 일회성 체험으로 끝나지 않게 교육, 면허, 클럽 육성 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마리나의 기본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도 필요하다. 그는 “우리나라의 경우 배를 사고 난 다음부터 고민이 시작된다. 배 청소를 어디서 할지, 수리를 어떻게 할지, 배를 어디에 보관할지 등 모든 게 취약하다”고 말했다.

실제 우리나라에는 33개 마리나가 있지만 기름을 넣거나 수리를 할 수 있는 마리나는 없는 실정이다. 마리나 활성화 방안으로 네트워크를 통한 국제화를 촉진하는 방안도 거론됐다. 홍 실장은 “외국에서 배가 들어오면 검역과 세관을 거쳐야 하고 직접 시내의 출입국사무소로 찾아가 도장을 받게 돼 있어 불편하다”며 “출입국 정보(CIQ)를 교류하고 입항 절차에 대한 친절한 안내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06-3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