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에 물 먹인 수입맥주

입력 : ㅣ 수정 : 2017-06-29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혼술’ 열풍에 대형마트 매출 첫 역전
‘4캔 만원’ 행사·제품 다양화로 급성장

대형마트에서 수입맥주 매출이 처음으로 생수를 추월했다. ‘혼술 문화’ 등이 퍼지면서 대형마트나 편의점에서 술을 사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28일 롯데마트가 지난 5년 동안 생수 대비 수입맥주의 매출 비중을 분석한 데 따르면 올 들어 지금까지 생수와 수입맥주의 매출 비율은 100대124로 처음으로 수입 맥주가 더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생수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0.1% 늘어난 반면 수입맥주는 142.0%나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생수 가격이 수입맥주보다 저렴하기 때문에 매출은 뒤처지더라도 판매량으로 따지면 여전히 수입맥주보다 많다”며 “그러나 2013년 수입맥주 매출이 생수의 60% 수준이었던 데 비춰 봤을 때 수입맥주를 찾는 고객의 수요가 매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수입맥주의 판매가 급증한 것은 20~30대 젊은층을 중심으로 집에서 혼자 술을 마시는 ‘혼술 문화’가 확산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다. 이 과정에서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는 수입맥주가 대중화된 것도 이유로 꼽힌다. 이런 추세에 맞춰 대형마트, 편의점 등 유통업체들은 ‘수입맥주 4캔에 1만원’과 같은 할인행사뿐 아니라 해외 전문 양조장 맥주를 단독으로 출시하는 등 저마다 다양한 프로모션으로 소비자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음주 문화가 간소화되는 대신 개별 취향이 확고해지는 것이 최근 추세”라며 “특히 여름은 전통적인 맥주 성수기인 만큼 수입맥주의 강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6-29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