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성폭행 피해자들 증언 보니

입력 : ㅣ 수정 : 2017-06-25 1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성락교회 원로감독 김기동 목사의 성추문 X파일이 밝혀져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25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귀신 쫓는 목사로 유명세를 탄 김 목사를 둘러싼 의혹을 파헤쳤다.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이날 방송에서 ‘그것이 알고싶다’ 측이 공개한 X파일 속에서는 김 목사에서 성폭행 피해를 입었다는 여성들의 증언이 담겨있었다.


성락교회 신도였던 한 여성은 “고등학교 2학년 여름방학 때 물난리가 크게 나서 목사님이 저희 집에 오셨다. 당시 저 혼자 있었다”고 성폭행 당한 사실을 밝히며 “(목사님이) ‘너는 왜 출혈이 없냐’고 하셨다”고 털어놨다.

그는 “믿음이 강해서, 목사님이 무서워서 싫다고도 못하고 한 동안 계속 피해를 입었다. 목사님이 저희 학교로도 오셨던 거 같고, 집 앞에서도 기다리시고, 또 교회 예배를 마치면 마당 등나무 의자에 앉아서 지나가면 부르시고 저를 데리고 여관을 갔다”고 설명했다.

이후 이 여성은 상담 전문가를 만나 당시의 상황을 더욱 구체적으로 증언했다. 그는 “(김 목사가) 무방비 상태로 나를 넘어뜨리고 속옷을 벗겼다. 본인도 바지를 내렸던 것 같다”며 “한번도 본 적이 없는 그런 거를, 징그럽고 무섭고 놀라고 당황해서 울었다. 그리고 바로 가셨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성 피해자는 “사모님하고 성관계를 하면서도 다른 사람을 생각할 때가 있다면서 갑자기 키스를 하셨다”며 “그 분에게 흠집을 내고 싶지 않아서 숨겨왔던 것 같다. 그런데 피해자들은 숨어 있고, 그 분은 너무 당당하시니까 당황스러웠다”고 털어놨다.

다른 피해 여성은 “2014년 20살 때, 그 분 옆에 서서 사진을 찍는 데 자리를 잡을 때부터 계속 손으로 허벅지를 더듬으셨다. 속으로 ‘목사님은 아니시겠지. 아닐거야’ 생각해서 아무한테도 말을 못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