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주가 폭락 직전… 부사장 주식 전량 매도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7-06-21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래소 제외 ‘리니지M’ 악재로 내부정보 공개 전 매도 의혹
“스톡옵션 행사 위한 것” 반박

21일 출시되는 모바일 게임 ‘리니지M’에 거래소 콘텐츠가 제외된다는 소식에 20일 엔씨소프트 주가가 전날보다 11.41% 급락해 36만 1000원에 장을 마친 가운데 이 회사 배재현 부사장이 보유 중이던 주식 8000주(0.04%)를 지난 일주일 동안 전량 매도한 사실이 공시를 통해 드러났다. 배 부사장은 지난 13일 4000주를 주당 40만 6000원에, 15일 4000주를 주당 41만 8087원에 장내 매도했다.

배 부사장이 미공개 내부 정보를 알고 주가 급락 전 미리 주식을 매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올해 3월 27만원대였던 이 회사 주가는 리니지M 출시 계획에 힘입어 상승 곡선을 그렸는데, 게임 주 수익원인 거래소가 배제된다는 소식은 악재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거래소 배제 계획을 미리 알 만한 위치에 있는 배 부사장에게 의혹이 쏠리는 이유다.

엔씨소프트 측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윤진원 엔씨소프트 글로벌커뮤니케이션 실장은 “배 부사장이 보유한 스톡옵션 중 일부를 행사하는 데 필요한 주금납입을 위해 매도한 것”이라면서 “배 부사장이 보유한 스톡옵션은 3월 말 기준 5만주로, 스톡옵션을 행사하면 매도 주식보다 더 많은 양을 보유하게 된다”고 반박했다. 배 부사장은 보유한 스톡옵션을 2020년 2월까지 주당 14만원에 행사할 수 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7-06-2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