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교행낭 美서 강탈”… 더 엉킨 북·미관계

입력 : 2017-06-19 22:38 ㅣ 수정 : 2017-06-19 2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뉴욕 회의 뒤 공항서 뺏겨… 주권침해 행위 공식 사죄해야”

美 “北대표 공인 외교관 아니다… 짐꾸러미 면책특권 없어” 반박

미국 청년 오토 웜비어의 혼수상태 석방 논란에 이어 북한의 ‘외교행낭 강탈’ 주장으로 북·미 간 긴장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북한 외무성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장애인권리협약(CRPD) 회의에 참가한 뒤 귀국하려던 북한 대표단의 외교행낭을 미국 측이 강탈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미국 국토안보부는 북측이 주장하는 대표단과 패키지(짐꾸러미)는 “외교적 불가침특권(면책특권)이 없다”고 반박하면서 양측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18일 조선중앙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16일 뉴욕에서 열린 장애인권리협약 당사국 회의에 참가하고 돌아오던 우리 대표단이 뉴욕 존 F 케네디(JFK) 공항에서 미국의 불법 무도한 도발행위로 말미암아 외교신서물(diplomatic package)을 강탈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유엔 본부가 있고 유엔총회를 비롯한 국제적 회합의 마당으로 돼 있는 뉴욕의 한복판에서 주권국가의 외교신서물에 대한 강탈행위가 벌어진 것은 미국이라는 나라가 불법, 무법의 깡패국가임을 보여 주는 뚜렷한 실례”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비행장에서 미국 내 안전성 소속이라는 인물들과 경찰들을 포함한 20여명이 외교신서장(diplomatic courier certificate)을 지참한 우리 외교관들에게 외교신서물을 빼앗으려고 깡패처럼 난폭하게 달려들었다”며 “우리 외교관들이 완강히 저항하자 완력을 사용하여 강제로 외교신서물을 빼앗아가지고 달아나는 난동을 부리였다”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미국은 이번에 감행된 주권침해 행위에 대하여 우리 측에 설명하고 공식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명시된 ‘문서의 불가침’ 조항에 따르면 일종의 문서주머니인 외교행낭의 내용물은 재외공관 주재국 정부나 제3국이 행낭 소유국 동의 없이 볼 수 없게 돼 있다.

이에 대해 데이비드 라판 미 국토안보부 대변인은 “국무부에 따르면 북측 관계자들은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공인된 멤버(외교관)가 아니고 외교적 불가침특권이 없다”면서 “문제가 되는 패키지도 검색으로부터 외교적 특권이 없다”고 지적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는 3명의 대표단이 외교관이며 패키지가 외교신서물이라며 빈 협약상 불가침특권을 주장하고 있는 북한에 대해 정면 반박한 것이다.

건강했던 미국 대학생 웜비어의 혼수상태 석방으로 미국 사회에서 ‘북한 책임론’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외교행낭 공방이 더해지면서 북·미 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워싱턴 한 외교소식통은 “억류 미국인 석방이라는 북·미 간 대화의 성과가 여러 가지 요소로 ‘희석’됐다”면서 “앞으로 북·미 관계는 다시 안갯속으로 빠져들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7-06-20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