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경찰 “런던 화재 참사 사망자·실종자 79명”

입력 : 2017-06-19 19:19 ㅣ 수정 : 2017-06-19 2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일(현지시간) 새벽 발생한 영국 런던 공공 임대아파트 ‘그렌펠 타워’로 모두 79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이 발표했다.

런던경찰청 스튜어트 쿤 국장은 1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79명이 사망했거나 사망한 것으로 여겨지는 실종자”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이 수치를 58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쿤 국장은 정밀수색이 계속되는 가운데 희생자수가 변할 수 있지만 이전처럼 크게 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사람들이 알아차리지 못한 이들이 당시 건물에 있을 수 있지만 반대로 탈출에 성공했지만 어떤 이유에서든 가족들과 친구들에게 알리지 않은 이들이 있을 수있다”며 실종자로 신고된 이들 중 5명이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병원에 있는 부상자는 중환자실에 있는 9명을 포함해 모두 17명이라고 병원당국인 NHS 잉글랜드는 밝혔다.

지난 14일 새벽 런던 서부에 있는 120가구, 약 500명으로 추정되는 주민들이 거주한 그렌펠 타워에서 불이 나 건물이 거의 전소됐다.

이번 화재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영국에서 일어난 최악의 화재 참사로 기록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