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 스캔들’ 지지율 급락 아베…“반성한다”면서도 야당 탓

입력 : 2017-06-19 21:35 ㅣ 수정 : 2017-06-19 2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지율이 급락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9일 태도를 바꿔 ‘사학 스캔들’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했다고 연합뉴스가 같은 날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연합뉴스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통상(정기)국회 폐회 즈음해 총리관저에서 한 회견에서 사학재단 가케(加計)학원 문제에 관한 재조사 등 정부 대응에 “시간이 오래 걸려 불신을 초래했음을 솔직히 인정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압력을 행사했다는) 낙인을 찍으려는 (야권의) 강한 언쟁에 반응한 나의 자세가 정책논쟁 이외의 이야기를 부추겼다. 깊이 반성한다”며 사과를 하면서도 야당을 탓했다.

아베 총리는 사학 스캔들에 대해 “하나하나 정중하게 설명하도록 노력을 거듭하겠다는 결의를 새롭게 하고 있다”며 “국회 개·폐회와 관계없이 지적이 있으면 쉽고도 진지하게 설명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

그러면서도 국가전략특구 내의 가케학원 수의학과 신설 논란을 계기로 제1야당인 민진당이 특구 제도 폐지 법안을 국회에 제출한 데 대해서는 “개혁을 후퇴시키려는 것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아베 총리는 친구 가케 고타로(加計孝太郞)가 이사장인 가케학원이 재단 산하 오카야마(岡山) 이과대가 수의학부 신설 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아베 정권은 야권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의혹을 뒷받침하는 정부 내부 문건을 ‘괴문서’라고 깎아내렸지만, 해당 문서는 결국 실존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이 계속되면서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아베 정권의 내각 지지율은 한달새 최대 12%포인트 급락했다. 마이니치신문 기준으로는 60%를 훌쩍 넘던 지지율이 36%까지 떨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