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교수들 “대학평가 조작한 총장단 물러나야”

입력 : 2017-06-19 21:03 ㅣ 수정 : 2017-06-19 2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앙대가 QS 세계대학순위 평가 과정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데 대해 이 대학 교수협의회가 총장단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중앙대 교수협의회는 19일 성명을 내고 “중앙대 교수들은 이번 QS 평가 관련 부정행위 사태에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우리 대학은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비리 대학으로 낙인 찍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20일 총장과의 면담을 통해 총장단 사퇴를 요구할 계획이다.

 영국의 대학평가기관인 QS는 지난 8일 “중앙대가 대학순위 평가와 관련된 졸업생 평판도 조사 과정에서 응답 자료를 허위로 제출한 것이 드러나 2018년 순위에서 배제했다”고 공지했다. 대학 측은 이튿날 “평가 실무 담당자가 지난 3월 대학 순위 상승에 기여하려는 과욕과 오판으로 본인이 직접 졸업생 평판도 조사를 입력했다”고 설명했지만, 학생과 평교수들은 “총장단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서울신문 6월 14일자 9면>

 교수협의회는 “총장단이 이 사태를 대학평가 담당 실무자 개인의 일탈 행위로 규정하고, 기획처장과 평가팀장에게 책임을 지워 ‘꼬리 자르기’식의 마무리를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수협의회 주도의 QS사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원인과 진실을 철저히 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