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영화] ‘더 서클’

입력 : 2017-06-18 17:36 ㅣ 수정 : 2017-06-18 17: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의 24시간을 보여 준다… 소셜미디어의 ‘두 얼굴’

개인 프라이버시가 낱낱이 공개되고 또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이를 강요받고 있는 현대 사회에 대한 두려움을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여러모로 짐 캐리 주연의 ‘트루먼 쇼’를 떠올리게 한다. ‘트루먼 쇼’가 블랙 코미디로 이야기를 풀어간 것에 견줘 ‘더 서클’은 미스터리 스릴러로 향한다. 현대 사회에서 개개인의 거리를 좁히게 만드는 각종 소셜미디어가 사생활을 침해하는 도구로, 나아가 감시 체제로 순식간에 전환될 수 있다는 불안감과 섬뜩함을 보여 주지만 장르적인 만듦새가 그리 효과적이지는 않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했으며 꿈도 많지만 고향 마을에서 수도요금 미납액이나 챙기는 임시직을 따분하게 이어 가고 있는 메이(에마 왓슨). 다발성 경화증을 앓고 있는 아빠(빌 팩스턴)와 엄마(글렌 헤들리)는 어렸을 때부터 함께 자란 머서(엘라 콜트레인)와 딸이 이어지기를 은근히 바라지만 메이는 마뜩지 않다. 그러던 어느 날 메이는 친구 애니(캐런 길리언)가 주선한 면접을 통해 모두가 선망하는 신의 직장이자 세계 최대 소셜 미디어 기업 서클에 입사하게 된다. 메이는 개인의 소소한 일상에서부터 지식과 정보, 새로운 기술까지 모든 것을 공유해야 투명하고 도덕적인 사회를 만들 수 있다는 회장 에이몬(톰 행크스)의 급진적인 생각에 매료되고, 서클 시스템의 개발자 타이(존 보예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2억명에게 자신의 24시간을 생중계하는 프로그램에 자원한다. 메이는 소셜미디어 스타로 떠오르지만 그녀의 일상에 얽힌 주변 사람들의 삶은 삐걱거리기 시작한다.

‘헤르미온느’의 팬이라면 ‘더 서클’은 당연한 선택일 수밖에 없다. 지난봄 ‘미녀와 야수’로 큰 사랑을 받은 에마 왓슨의 연기가 나쁘지는 않은데 다만, 10년을 함께한 헤르미온느와 이별한 지 6년이 됐지만 아직 그 이미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아쉽다. 관록의 배우 톰 행크스가 외양적으로는 스티브 잡스 분위기를 풍기는 CEO로 등장해 무게 중심을 잡아 준다. 새로운 ‘스타워즈’ 3부작의 흑인 영웅을 연기하고 있는 존 보예가도 이 작품을 통해 국내 관객과의 접촉면을 늘리고 있다. 메이의 성공을 지켜보며 복잡다단한 감정을 느끼는 애니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의 악녀 네뷸라를 연기한 그 배우다. 22일 개봉. 12세 관람가.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06-1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