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한강 녹조 성산대교 아래서 발생…“수중보 개방해야”

입력 : 2017-06-16 19:46 ㅣ 수정 : 2017-06-16 19: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강에서 올해 첫 녹조가 확인됐다고 환경단체가 16일 밝혔다.

올해 한강 첫 녹조 발견 한강에서 올해 첫 녹조가 확인됐다고 환경단체가 16일 밝혔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은 이날 “한강 홍제천 합류부에서 올해 첫 한강 녹조를 확인했다”면서 “녹조가 강바닥에 포자 형태로 존재하다 띠로 형성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서울환경운동연합 제공

▲ 올해 한강 첫 녹조 발견
한강에서 올해 첫 녹조가 확인됐다고 환경단체가 16일 밝혔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은 이날 “한강 홍제천 합류부에서 올해 첫 한강 녹조를 확인했다”면서 “녹조가 강바닥에 포자 형태로 존재하다 띠로 형성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서울환경운동연합 제공

서울환경운동연합은 이날 “한강 홍제천 합류부에서 올해 첫 한강 녹조를 확인했다”면서 “녹조가 강바닥에 포자 형태로 존재하다 띠로 형성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녹조가 현재 성산대교 아래 한강 본류까지 확산한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녹조를 해결하려면 물 흐름을 개선해야 한다. 정부와 서울시는 녹조가 악화하기 전에 신곡수중보를 즉시 개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한강 물 흐름을 막는 수중보는 철거돼야 하지만, 당장은 신곡수중보의 가동보를 즉각 개방하는 게 최선”이라고 해법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환경연합은 지난 5일 서울, 고양, 김포 시민 106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747명에 해당하는 70%가 신곡수중보를 즉시 철거(8.5%)하거나, 수문 개방 후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61.5%)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