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항쟁 30년 표석’ 깔리는 마산

입력 : ㅣ 수정 : 2017-06-06 22: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일 창동사거리에 제막식…코스프레·걷기대회 등 열려
30년 전 6월 항쟁 당시 민주화 열기가 뜨거웠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창동 거리에 6월 항쟁 상징 표석이 깔린다.

6월항쟁정신계승경남사업회는 6월 항쟁 30주년을 맞아 마산합포구 학문당 서점과 옛 남성파출소 사이 창동사거리 바닥에 ‘6월 민주항쟁 30주년 표석’을 설치하고 오는 10일 오후 표석 제막식과 기념식을 한다고 6일 밝혔다. 마산 창동 거리는 1987년 6월 항쟁 당시 수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시위했던 곳이다.

표석은 30년 전 항쟁 때 한 시민이 불이 붙은 전두환 대통령 사진을 움켜쥔 채 함성을 지르는 장면을 새긴 동판이다. 이 사진은 양덕파출소에 붙어 있는 것을 떼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조명제 사무국장은 “사진 속 시민이 누구인지 모르지만 많은 시민이 참여한 6월 항쟁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장면이어서 이를 동판에 새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6월 항쟁을 기억하고 기념하는 여러 행사도 같은 날 열린다. 시민들이 스스로 참여해 대한민국에서 벌어졌던 역사·문화·시사적 사건이나 인물을 패러디한 의상·소품을 입고 대한민국 현대사를 재미있게 표현하는 ‘대한민국 패러디 코스프레 페스티벌’이 열린다.

당시 항쟁에 참석했던 인사들과 시민 등이 ‘6월에 서서’를 주제로 기념공연을 한다. 6월 항쟁 기간에 전국적으로 시위가 발생했던 6월 10일을 의미하는 6.10㎞ 걷기대회가 같은 날 만날재에서 열린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7-06-0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