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靑경제보좌관···‘잃어버린 20년’ 전문가

입력 : ㅣ 수정 : 2017-06-06 18: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경제정책인 J노믹스 ‘국민성장론’ 기획도
6일 대통령 경제보좌관에 임명된 김현철(55)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성장론’의 브레인으로 꼽힌다. 국민성장론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핵심 어젠다로 제시한 것으로, 저성장시대 국민과 기업이 동시에 성장할 길을 찾아야 한다는 게 뼈대다.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연합뉴스

서울대 일본연구소장을 겸하고 있는 김현철 신임 경제보좌관은 자타가 인정하는 ‘저성장 대책’ 전문가다.

청와대도 김현철 교수 임명을 발표하면서 “우리 경제가 당면한 ‘저성장시대 생존전략’을 꾸준히 연구해 온 학자로 일본 등 글로벌 경제환경에 대한 이해도 풍부하다”고 소개했다.

김 보좌관은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일본 유학파다. 서울대에서 경영학 학사와 석사를 받은 뒤 일본 게이오대학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땄다. 한국자동차산업학회장과 한국중소기업학회 부회장 등을 지냈다. 일본에서 이른바 ‘잃어버린 20년’을 직접 체험하며 저성장시대 생존법을 깊이 연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경험을 토대로 문재인 캠프 국민성장추진단장을 맡아 ‘J노믹스’로 불리는 현 정부 경제정책의 밑그림을 마련하고 선거공약으로 만드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 보좌관은 국민성장론에 대해 “기업의 성장을 빼앗아 국민에게 돌리자는 얘기가 아니다”라며 “이제까지 한국에서의 성장은 곧 기업의 성장을 의미했지만 이제는 국민과 기업이 동시에 성장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또 “그렇다고 기업의 성장이 멈춰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한다.

재벌개혁에 관해선 “재벌을 때려잡자는 게 아니다. 재벌이나 기업이 커 나가는 것은 당연히 지원해야 할 일이며, 시스템 개혁으로 오너들의 일탈을 막자는 게 재벌개혁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김 보좌관은 일본 사례를 예로 들어 저성장의 근본 원인을 ‘인구절벽’으로 규정한다. 고령화가 심화하고 출산율이 낮아지면 생산성의 급격한 저하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현재 한국 경제는 거품이 꺼지기 시작한 1990년 일본 경제와 꼭 빼닮았다는 게 김 보좌관은 견해다. 그는 개인과 기업 소득이 줄면 정부 세입이 줄고 재정적자가 확대되는 악순환으로 이어지면서 무서운 복합불황으로 접어든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베스트셀러 ‘어떻게 돌파할 것인가: 저성장시대,기적의 생존전략’ 등의 저자이기도 한 김 보좌관의 강의는 경제 관료와 기업 최고경영자들 사이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경북 김천 출신인 그는 심인고와 서울대 경영학과 학·석사를 거쳐 일본 일본 게이오대학 경영학 박사를 취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