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WWDC 2017에 미셸 오바마 초청…트럼프와 각 세우나

입력 : 2017-06-06 11:18 ㅣ 수정 : 2017-06-06 1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가 6일(현지시간)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에 참석해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WWDC 2017에 참석해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인 미셸 오바마  사진=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WWDC 2017에 참석해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인 미셸 오바마
사진=AFP 연합뉴스

팀 쿡 애플 CEO는 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개막된 WWDC 기조연설에서 6일 행사에 미셸 오바마가 출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셸이 행사에 참석해 “삶의 모든 면에서 인간에게 부여된 권한에 관해 이야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오바마 케어 폐기 등 ‘오바마 레거시(유산) 지우기’가 한창인 상황에서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애플이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을 초대한 것이다.

IT 전문매체 시넷은 “쿡 CEO 취임 이후 애플은 정치·사회적 이슈에서 점점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면서 “프라이버시와 보안 문제 등에 강력한 입장을 취해온 애플은 동성애 권리 보장, 인종 차별 반대, 다양성 이슈와 같은 사회적 문제의 전면에 섰다”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파리 기후변화 협정 탈퇴를 선언했을 때 쿡 CEO는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해 잔류를 설득했다. 그런데도 그가 탈퇴를 발표하자 “기후변화는 실제이며, 우리는 모두 기후변화와 싸울 책임을 공유하고 있다”며 트럼프와 각을 세웠다.

미셸 오바마가 애플의 WWDC 둘째 날 행사에 참석해 어떤 내용을 말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미셸에 대한 미국인들의 높은 관심과 트럼프에 대한 실리콘 밸리 및 미국 지식층의 커지는 반감에 비춰볼 때 그녀의 출연은 이번 이벤트의 최대 흥행 카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 대한민국 과로 리포트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