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꼭지 고?스톱? 英 조기총선에 쏠린 눈

입력 : ㅣ 수정 : 2017-06-06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계 투자 규모 美 이어 2위…유럽 정치적 불확실성 변수로
지난달 연일 사상 최고치 행진을 펼친 코스피는 이달 외국인 투자 심리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대외변수에 따라 흐름이 좌우될 전망이다. 전통적으로 상관관계가 높은 미국보다는 유럽 이벤트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5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이달 국내 증시에 영향을 줄 대외변수로는 8일(이하 현지시간)로 예정된 영국 조기 총선과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 11일과 18일 프랑스 총선, 13~14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등이 꼽힌다.

영국 총선은 유럽의 정치적 불확실성을 자극할 변수가 될 수 있다. 테리사 메이 총리가 이끄는 보수당이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할 경우 법안 단독 처리가 불가능해지고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이 경우 파운드·유로화 가치 하락과 맞물려 영국계 및 유럽 자금의 국내 증시 이탈 가능성이 높아진다. 보수당 지지율은 지난달까지만 해도 제1야당 노동당에 비해 20% 포인트 이상 앞섰으나 노인 복지 공약 축소 논란 등으로 6% 포인트 내외까지 줄었다.

국내 증시에 투자한 영국계 자금은 41조원(4월 말 기준)으로 미국(227조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4월 이후 최근까지 코스피 상승을 주도한 외국인 자금은 유럽계일 가능성이 높다”며 “단기 투자 성향의 헤지펀드 비중이 높은 만큼 유럽 정치적 불확실성이 향후 방향성에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ECB 통화정책회의에선 양적완화 축소(테이퍼링) 신호가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ECB는 매달 600억 유로(약 75조원)의 채권을 사들이며 시중에 돈을 풀고 있는데 올해 12월 끝난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옌스 바이트만 독일중앙은행 총재 등이 공개적으로 테이퍼링을 지지하고 있다”며 “출구전략 논의가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FOMC는 이달 기준금리를 0.75~1.0%에서 1.0~1.25%로 0.25% 포인트 인상할 것이 확실시된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가 제시한 이달 인상 확률은 95.8%다. 다만 시장이 이미 반영한 ‘재료’인 만큼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06-0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