훨훨 날아간 코스피여…‘개미 투자자는 또 웁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7-06-04 1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승장세에도 개인투자자 ‘사면 떨어지고 팔면 올랐다’개인 순매수 상위 10종목 5월 수익률 -0.45%…기관ㆍ외국인과 정반대
코스피가 지난달 5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월간 상승률을 기록했지만, 개미들은 또다시 말 못할 눈물만 삼켰다.

5월 한 달간 개인투자자가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죄다 마이너스(―) 수익률을, 개인이 집중적으로 팔아치운 종목은 코스피보다 2배가 넘는 높은 수익률을 거둬 명암이 엇갈렸다.

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코스피가 6.44% 상승했으나, 유가증권시장 개인 순매수 상위 10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0.45%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개인 순매도 상위 10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13.80%로 대조를 보였다.한마디로 ‘팔면 오르는’ 형국이다.

지난달 개인 순매수 1위 종목은 삼성전자였다. 다행히 삼성전자는 이달 0.18% 올랐다.

그러나 넷마블게임즈(-7.88%·12일 상장 시초가대비), 한국전력(-5.84%), 코스맥스(-9.89%), 두산인프라코어(-15.57%), SK이노베이션(-1.17%) 등 개인 순매수 상위종목들이 대거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오히려 개인이 많이 팔아치운 종목은 대부분 두 자릿수 월간 상승률을 기록했다. 개인 순매도 규모 1위인 현대모비스(23.65%)를 비롯해 현대차(13.19%), LG전자(19.39%), 삼성SDI(20.36%) 등 종목은 급등했다.

같은 방식으로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들의 성적표를 비교해 보면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린다.

기관 순매수 상위 10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12.97%로 코스피 상승률의 2배를 넘었다. 기관이 가장 많이 팔아치운 10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1.46%에 그쳤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10종목의 상승률도 평균 10.77%로 코스피 상승률을 크게 웃돌았다. 외국인 순매도 상위 10종목은 평균 4.03% 올랐다.

이처럼 개인의 투자 성과가 저조한 것은 투자 전략과 분석 능력이 기관·외국인과 큰 차이가 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보에 대한 접근성이나 분석 능력, 위험 관리 측면에서 외국인이나 기관보다 떨어지기 때문에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저조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반적인 시각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정보 접근성이나 기업의 기초여건과 시장 전체의 흐름 변화를 분석해 주가를 예측하는 데 있어 개인이 외국인·기관보다 훨씬 떨어진다”며 “성과의 차이가 나는 가장 큰 이유”라고 말했다.

다만 뭉칫돈을 굴리는 기관·외국인과 달리 개인은 소규모로 움직이는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반론도 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은 “응집된 자금으로 주가를 끌어올리며 사들이는 기관·외국인과 달리 개인투자자의 매수·매도 포인트는 분산돼 있어 순매수도 통계만으로 투자 성적을 정확하게 알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