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노약자석 앉은 젊은 승객 발로 찬 할아버지

입력 : ㅣ 수정 : 2017-06-04 1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스 노약자석에 앉아 있던 젊은 남성을 할아버지가 발로 찬 모습이 찍힌 사진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할아버지의 ‘드롭킥’ 논란 버스 노약자석에 앉아 있던 젊은 남성을 할아버지가 발로 찬 모습이 찍힌 사진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화면 캡처

▲ 할아버지의 ‘드롭킥’ 논란
버스 노약자석에 앉아 있던 젊은 남성을 할아버지가 발로 찬 모습이 찍힌 사진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화면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지난 2일 ‘버스 노약자석에 젊은 사람이 앉았다고 할아버지가 발로 찼다’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을 보면 할아버지가 버스 손잡이에 매달려 노약자석에 앉은 승객을 두 다리로 가격하고 있다. 할아버지는 그 승객의 얼굴을 향해 발길질을 했다.

사진을 올린 누리꾼은 “두 사람 사이에 어떤 갈등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노약자석에 앉아 있어서 화가 나서 발로 찬 것 같다”고 설명했다.

4일까지 두 사람 사이에 실제로 어떤 갈등이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 사진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많은 누리꾼들에게 알려졌다.

이 사진을 본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노약자석에 앉은 젊은 남성이 도덕적으로 지적은 받을 수 있겠지만 노인의 폭력 행위를 정당화할 수는 없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