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20대·여성 달라진 주식투자자

입력 : ㅣ 수정 : 2017-06-02 2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카오스탁 고객 분석…저금리에 관심
핀테크 기반 한정, 전체 시장과는 차이

모바일을 통한 주식 투자에 관심을 갖는 여성과 20대 젊은층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모바일 주식투자 전문 애플리케이션(앱) ‘카카오스탁’을 운영하는 핀테크 기업 두나무가 자사 이용자를 분석한 결과 여성 비율은 27%로 2014년 조사 당시 15%에 비해 12% 포인트나 증가했다. 또 20대 이하가 28%로 30대(27%)와 40대(26%)를 제치고 전 연령대에서 가장 많았다. 2014년 조사에서 20대 이하 비율은 7%에 그쳐 전 연령대 중 가장 적었는데, 최근 이용자가 크게 증가했다. 저금리가 지속되자 그간 금융투자에 관심이 많지 않았던 여성과 20대 젊은층도 주식 투자에 나서는 것으로 풀이된다. 카카오톡과 연동한 서비스를 운영하는 카카오스탁이 주식 초보자를 위한 모의투자와 각종 투자 정보를 제공한 것도 여성과 젊은층의 관심을 끈 것으로 보인다. 2014년 2월 출시된 카카오스탁은 현재까지 180만건이 다운로드됐고, 18조원어치의 주식 거래가 이뤄졌다.


다만 카카오스탁의 분석은 일부 모바일 투자자에 한정된 것이라 주식시장 전체 통계와는 차이가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이 집계한 지난해 12월 결산 상장법인 주식투자자 현황을 보면 여성은 39.8%, 20대 이하는 4.9%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06-0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