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부 자산가격 급등 진단] “코스피 질주 속도 너무 빠르다”

입력 : ㅣ 수정 : 2017-05-29 19: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중 최고 2371 찍고 숨고르기
6년 동안 ‘박스피’(박스권에 갇힌 코스피)를 벗어나지 못했던 국내 증시가 문재인 정부 들어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 증시 저평가)가 해소되며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단기간에 지나치게 빠른 속도를 감안하면 조만간 거품이 빠질 것이라는 어두운 전망도 제기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코스피는 이달 들어서만 147.53포인트 뛰었다. 올해 들어서는 16% 넘게 올랐다. 외국인이 강세장을 이끌면서 연내 2600선 돌파하는 것은 물론 문 대통령 임기 내 4000선까지 갈 것이란 장밋빛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반면 지난주 5거래일 연속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쓰자 일각에서는 “너무 빠르다”는 지적도 나왔다. 실제 29일 코스피는 개장 후 2371.67포인트까지 치솟아 장중 최고치를 새로 썼지만 오후 들어 하락세로 반전해 전 거래일보다 2.33포인트(0.10%) 내린 2352.97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급등을 이끈 요인은 상장사 실적 개선과 새 정부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다. 코스피 상장사 순이익은 지난해 약 94조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찍었다. 올해 130조원을 돌파할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새 정부 출범 이후 기업 지배구조 개선과 주주친화정책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새 정부가 기관 투자자들이 기업 의사 결정에 적극 참여하도록 유도하는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에 속도를 내기로 하면서 기업의 배당 확대도 주목받고 있다. 지기호 케이프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이달 코스피가 6% 오르는 동안 GS, 두산, SK 등 지주사 종목들은 최대 20%까지 상승했다”면서 “이는 새 정부들어 대기업 지배구조가 투명해질 것이란 기대감이 커졌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코스피의 향후 전망에 대한 전문가들 의견은 엇갈린다. 이종우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경기가 좋아진 미국이 하반기부터는 가파르게 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큰데 그렇다면 결국 우리나라도 동참해야만 한다”면서 “금리가 올라 금융시장 전체 유동성이 감소하면 증시가 과열된 양상도 진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지금은 수년간 쌓인 유동성으로 인해 마지막 스윙을 크게 한번 날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라는 지적도 있다.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장은 “코리아 디스카운트는 불투명한 지배구조와 지정학적 문제 크게 두 가지인데 전자는 새 정부에서 어느 정도 해결해줄 수 있지만, 후자는 여전히 불안정하다”고 말했다.

반면 기업이익 개선 속도가 주가 상승보다 빨라서 상승장이 지속될 것이란 의견도 있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주가가 올라가는 만큼 기업들 이익 전망치도 올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7-05-3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