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합, 흉터 막는 ‘의료 접착제’로 재탄생

입력 : 2017-05-23 23:20 ㅣ 수정 : 2017-05-24 01: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형준 포스텍 교수팀 개발

단백질 소재… 상처 치유 효과

차형준 포스텍 교수

▲ 차형준 포스텍 교수

홍합으로 만든 상처 치료·흉터 방지용 ‘의료 접착제’가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임상 시험을 거쳐 2019년부터 수술용 의료 접착제가 상용화될 것으로 보인다.

해양수산부는 차형준 포스텍 교수 연구팀이 홍합의 접착 단백질과 인체 조직에서 추출한 자연 치유 성분을 결합한 의료용 접착제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홍합은 바닷속의 바위와 같은 젖은 고체 표면에 단단히 부착하기 위해 접착 단백질을 생산한다. 홍합이 분비하는 접착 단백질은 현재 알려진 어떠한 화학 합성 접착제보다 강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 교수팀은 2015년 홍합의 접착 단백질을 소재로 의료용 봉합 실을 대체할 수 있는 접착제를 개발했다. 연구팀은 이 접착제를 인체 조직에서 추출한 복합 탄수화물(프로테오글리칸)과 결합해 단순 접착 기능 외에 재생과 흉터 예방 기능까지 갖춘 새로운 접착제 개발에 성공한 것이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의 피부 상처 부위에 의료 접착제를 도포한 결과 아무 처리도 하지 않은 상처에 비해 회복 속도가 빨랐고 흉터 역시 정상적인 피부 조직과 비슷한 수준으로 회복됐다”고 밝혔다.

상처 및 흉터 치료제 시장은 410억 달러(약 47조원)에 달한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7-05-2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